홈 > 미디어사자후 > 불교뉴스/사회
제목 “비정규직 PD의 자살, 진상규명하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3-25
첨부파일 조회수 24
“비정규직 PD의 자살, 진상규명하라”

조계종 사회노동위, 청주방송 앞 이재학PD 49재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는 3월 23일 CJB청주방송국 사옥 앞에서 故이재학 PD의 49재를 봉행했다. 이 PD는 2004년부터 14년간 청주방송에서 근무하며 동료 프리랜서 피디를 대신해 인건비 인상과 인력 충원, 최저임금 위반 등 노동 처우 개선에 나서다 해고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서 위원장 혜찬 스님은 “방송현장에서 제2의 이재학이 나오지 않게 하고, 비정규직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는 단초를 만들어야 한다”며 “조계종 사회노동위도 이재학 PD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에 따르면 이 PD는 아이템 선정, 섭외, 구성, 촬영, 편집 등 정규직 PD와 같은 업무로 14년을 근속했지만 월급은 160만원밖에 받지 못했다. 이에 사측에 노동처우 개선을 요구하다 해고를 당하고, 프리랜서 고용의 부당함을 호소하다 조직적인 진실 은폐를 견디지 못한 채 목숨을 끊었다.

이에 사회노동위는 “지난 2월 중순부터 이재학 PD 사망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명예회복, 비정규직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에 연대해 활동하고 있다”며 “고인의 49재를 맞아 고인의 명예회복과 극락왕생을 바란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동국대 ‘착한 임대운동’ 동참한다
조계종, 동국대의료원에 코로나19 성금 1억원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