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미디어사자후 > 불교뉴스/사회
제목 정세균 국무총리, “비대면 종교활동 지원책 마련”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4-08
첨부파일 조회수 129
정세균 국무총리, “비대면 종교활동 지원책 마련”

4월 3일 주요종단 지도자 간담회서
코로나19 관련 종교계 결단에 감사


종교계 주요종단 지도자 간담회. 사진=국무조정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불교계를 비롯한 종교계 어려움이 고조되는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온라인 법회·예배 등 비대면 종교활동에 대한 지원책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월 3일 서울 국무총리공관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등 종교계 주요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결단과 헌신이 국민께 용기와 희망을 주고 있다”며 “과정 중의 어려움도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달라”고 요청했다.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모든 종교계가 자발적으로 협조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방역의 한 축으로서 종교계의 지속적인 지원과 동참을 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간 종교계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법회를 비롯한 각 종교의식 및 행사를 연기·중단하는 등의 조치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나서왔다. 특히 불교계는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연기하는 초유의 결단을 내렸으며, 조계종은 코로나19 극복 지침을 전국 사찰에 시달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으로 주목받았다.

종교계 주요종단 지도자 간담회. 사진=국무조정실
종교계 주요종단 지도자 간담회. 사진=국무조정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종교계가 함께 해 주시는 것만으로도 위안이 되며, 함께 걱정하고 지혜를 주신 점에 대해서도 감사하다. 정부 역시 종교계 협력에 발맞추겠다”며 종교문화 활동 지원 예산의 조기집행, 온라인 법회·예배 등 비대면 종교활동에 대한 지원책 마련, 종교시설의 방역물품 확보 등을 약속했다.

종교계도 “앞으로 코로나를 비롯한 재난대응에 종교계가 앞장서 지원할 것”이라며 “이를 위한 중앙정부 및 지자체와 종교계 간 소통 매뉴얼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진기 성균관장 직무대행, 송범두 천도교 교령, 박재희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직무대행이 참석했다.

송지희 기자 jh35@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청년종교인들 “한기총, 집단 예배 중단하라”
문체부·과기부 ‘온라인 종교활동’ 적극 지원